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1 오후 04:43: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독자발언대
음주운전 예방 “함께 동참합시다”
성주경찰서 청문감사계장 경위 정해영
경서신문 기자 / 입력 : 2019년 04월 02일(화) 14:53
↑↑ 성주경찰서 청문감사계장 경위 정해영
ⓒ 경서신문
음주운전으로 인명피해를 낸 운전자에 대한 처벌 수위를 높이고 음주운전 기준을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 개정안’및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됐다.

특가법 개정안은 2018년 11월29일 통과됐다. 도로교통법 개정안은 2018년 12월7일 국회 본 회의를 통과되어 오는 6월25일부터 시행된다.

대부분의 음주운전은 “한 잔은 괜찮아”에서 시작된다. 그동안 소주한잔 정도는 음주단속의 처벌 대상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소량의 음주로도 처벌되도록 혈중알콜올 농도를 0.05%에서 0.03%로 기준치를 낮췄다.

또한 기준치가 강화되면서 면허정지와 취소의 기준이 조정되었다.

이는 소주 한잔을 마셔도 적발될 수 있는 수치로 소주 한잔도 안 된다는 경각심을 만들기 위해서다.

최근 바쁜 농번기 철이 시작되면서 일을 하는 과정에 술을 한잔씩 마시는 농민들이 종종 있다고 한다. “나는 괜찮겠지”라는 마음은 이제 버려야 할 것이다.

술을 마시고 음주운전을 하게 되면 나로 인한 교통사고로 다른 사람이 큰 피해보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성주경찰서는 경찰관을 포함한 지역 주민들에게 음주운전 예방근절을 위한 주차용 홍보 스티커를 제작 배부하고 있다.

주차 스티커는 차량 안쪽에서 붙이도록 하여 차량 밖에서는 성주대표 특산물인 참외를, 차량 안쪽에는 음주운전 NO라는 문구를 넣어 음주운전자에게 사전 경각심을 한번 더 가지도록 했다.

또 일부 차량 운전자들이 연락처를 남겨두지 않아 주차시비 등 112신고가 끊이질 않고 있는 것에 착안, 주차용 홍보 스티커를 무료로 나눠주고 있는 등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음주운전은 나와 가족에게 큰 고통을 안기고 자신을 파멸시키는 행위라는 것을 잊지 말고 음주운전이 없어지는 날 까지 경찰, 국민 모두가 다같이 노력해야 할 것이다.
경서신문 기자  
- Copyrights ⓒ경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여름철 대비 방역소독에 총력
차대 차 교통사고 구급출동
성주군, 청춘남녀 만남의 장 이벤트..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한마음’
보훈 없는 호국은 없다‘보훈=기억..
관광활성화 마중물 ‘축제 품앗이’
존중과 사랑의 학교 만들어요
“자손에 물려줄 청정지역 지켜내자..
성주군, 하절기 환경오염행위 특별..
경북도 119소방동요 경연대회 ‘성..
최신뉴스
“자손에 물려줄 청정지역 지켜내..  
"호국영령들이여 고이 잠드소서"  
고령, 꼬마우륵 프로그램 큰 호응  
고령군, 딸기전문가 육묘 심포지엄..  
국제박람회, 가야금 선율로 가득  
고령 다산면, 자율방재단 교육  
평생 금연을 꼭 실천하겠습니다  
초등학교도 디지털 시대가 ‘성큼..  
“태극기, 일상 속에서 사라져간다..  
개실마을서 전통의 정수 맛보세요  
고령, 지방세 체납액 24억여 원  
고령 공직자, 수확 현장서 ‘구슬..  
흡연에 대한 바른 인식 내 몸 지킨..  
고령초교, 자유수호 웅변대회 최우..  
수도권·해외 관광객 유치 발 벗다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상호: 경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33593/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성주순환로 271-3 / 발행인.편집인: 이찬우
mail: cwnews@hanmail.net / Tel: 054-933-0888 / Fax : 054-933-0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2305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