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2-03 오후 05:18: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취재수첩
비판기사에 대한 고령군의 치졸한 대응
경서신문 기자 / 입력 : 2019년 07월 15일(월) 12:48
↑↑ 고령본부장 이상우
ⓒ 경서신문
우리 속담에 ‘방귀 뀐 놈이 성낸다’는 말이 있다. 요즘 고령군의 행태를 보면 꼭 이 속담과 들어맞는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본지는 지난 6월 25일자에 ‘곽 군수, 행감기간 해외여행 논란’ 관련 기사를 통해 이 군수의 해외여행 시기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을 했었다.
그러나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별 문제가 없는데도 왜 이런 기사를 냈느냐는 반응을 보이며 오히려 이 같은 문제를 제기한 것이 문제인 것처럼 치부해 당혹스러움을 금하지 못했다.

이번 기사를 취재하면서 본 기자는 실재 고령 관내 주민들이 이번 사안과 관련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자세히 알 수 있었다. 대부분의 주민들은 이번 곽 군수의 처신이 잘못됐음을 지적했고, 일부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격앙된 표현을 하기도 했다. 심지어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로 집행부를 비판하기도 했다.

이 같은 비판적 분위기는 고령군 공직자 내부에도 별반 다르지 않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공직자는 “최근 젊은 공직자를 중심으로 곽 군수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고 간부들도 일하는 분위기와는 사뭇 다르다”고 귀뜸했다.

본지 기사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곽 군수가 지인과 유럽여행을 한창 즐기던 시간인 지난 6월 21일 이병환 성주군수는 성주역 유치를 위해 국토부를 방문하는 등 진땀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군수의 주변에는 충신이 없는 것인지 곽 군수의 귀와 눈이 먼 것인지 비판의 목소리를 겸허하게 수용하려는 자세는 보이지 않으니 안타깝다.

이런 가운데 이번 기사와 관련 고령군으로부터 당분간 광고를 끊는다는 소식을 접하고 다시 언론에 광고를 미끼로 재갈을 물리려는 고령군의 치졸한 행태에 기가 찰 노릇이다.

본지의 비판기사에 광고를 미끼로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3월에도 본 기자의 인사비판 기사와 관련해 광고를 중단한 전력이 있다. 물론 본 기자가 이전에 이 같은 비판기사를 내보내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광고 중단 등의 조치는 없었다. 물론 그 때는 곽 군수가 3선 고지에 도전해야 하는 시기였기에 섣불리 행동할 수 없는 점도 작용했을 것이다.

‘위선보다는 죄가 낫다’는 말이 있다. 화장실 들어갈 때와 나올 때의 마음이 다른 것이 현재 곽 군수의 행태가 아닌지 의심스럽다. 고령군과 고령군민의 미래를 위해서 3선 군수의 폐단이 부디 없어지길 바라는 바이다.
경서신문 기자  
- Copyrights ⓒ경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령군 인구, 심리적 마지노선 붕괴..
성주 옐로파파 프로그램 성료
성주의 랜드마크, 심산문화테마파크..
고령군, 성별영향평가 추진 ‘우수..
성주군, ‘별고을 오랜가게’ 8곳 ..
“칠곡군 인문학 체험”
‘우리마을 예쁜 치매쉼터’ 수료식..
성주교육 홍보활성화 연수
어두운 곳을 환하게 밝히는 희망의 ..
"노인회 발전 위해 최선 다할 것"
최신뉴스
성주교육 홍보활성화 연수  
성주군새마을회, 사랑의 연탄나눔  
‘우리마을 예쁜 치매쉼터’ 수료..  
제8회 한국다문화청소년상’  
성주의 랜드마크, 심산문화테마파..  
성주군, 콩 선별 무상 서비스  
덕산의원 방종경 원장  
성주군, ‘별고을 오랜가게’ 8곳 ..  
성주군 초전면 건강마을 기반 탄..  
배움에는 나이가 없다  
“청소년들의 이색체험”  
성주군지역아동센터 연합발표회  
성주 옐로파파 프로그램 성료  
경북 주민자치센터 문화프로그램 ..  
고령군수배 및 협회장배 배드민턴..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상호: 경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33593/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성주순환로 271-3 / 발행인.편집인: 이찬우
mail: cwnews@hanmail.net / Tel: 054-933-0888 / Fax : 054-933-0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2305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