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2-05-24 오후 01:48:3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칼럼
6·25 당시 칠곡군의 아픔을 기억해 달라
올레나 쉐겔 한국외대 우크라이나과 교수, 모국 지원 호소
한국이 70여 년 전 국제사회로부터 졌던 원조의 빚 갚아야
6·25때 마지막 방어 사수 위해 칠곡 호국의 다리 폭파
러시아 진격 저지 위해 70년만에 우크라이나에서 재현
칠곡 이찬우 기자 / 입력 : 2022년 03월 22일(화) 10:12
ⓒ 경서신문
“한국은 6·25전쟁 당시 최후의 보루였던 경북 칠곡군의 아픔과 국제사회의 도움을 기억해야 합니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출신으로 한국에서 22년째 생활 중인 올레나 쉐겔(Olena Shchegel·41·사진) 한국외대 우크라이나과 교수는 6·25 최대 격전지였던 칠곡군의 70여 년 전 상황과 현재 우크라이나 모습을 비교하며 우크라이나 지원에 나설 것을 호소했다.

올레나 쉐겔 교수는 “칠곡에서 6·25 마지막 방어선 사수를 위해 호국의 다리를 폭파해 수많은 주민이 희생됐듯 우크라이나는 러시아 진격을 저지하기 위해 젊은 병사가 자폭하며 다리를 끊었다”며“절체절명의 위기에서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처절하게 사투를 벌이는 모습이 70년 만에 우크라이나에서 재현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칠곡에서 학생들이 총을 들고 주민은 탄약을 운반했듯 우크라이나 국민은 화염병까지 들었다”며“무고한 민간인 희생이 발생하지 않도록 즉각적인 전투 중단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올레나 쉐겔 교수는 한국이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책임감도 강조했다.

그는“전 국토의 대부분을 잃은 상황에서 여러 나라의 도움으로 자유와 평화를 지킬 수 있었다”며“이제는 한국이 70여 년 전 국제사회로부터 졌던 원조의 빚을 갚아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또“추위와 배고픔에 떨고 있는 우크라이나 국민을 위해 각국 정부와 국제기구가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며“세계의 도움을 발판 삼아 세계 경제 10대 강국으로 성장한 대한민국이 우크라이나의 어려움을 외면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우크라이나 평화가 우리에게만 필요한 것이 아니라, 세계가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필요로 한다는 사실을 기억해 달라”며“아이들에게 전쟁 없는 세상을 물려주고 인류애와 자주권 보장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위해 우크라이나 지원에 적극적으로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칠곡이 있었기에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었고 칠곡은 국제사회가 함께 지켜냈다”며“고통스럽고 많은 희생을 따르겠지만 부디 우크라이나의 평화와 자유가 다시 오기를 두 손 모아 가슴 깊이 기원한다”고 전했다.
칠곡 이찬우 기자  
- Copyrights ⓒ경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령 지방선거 후보 자산 평균 10억..
6·1지방선거 고령군수 3파전 굳어..
6.1지방선거 대진표‘확정’
고령군, 새 정부 공약사업 업무 협..
칠곡군보건소, 예쁜치매쉼터 운영자..
성주읍기관단체협의회, 정기회의
성주지속가능발전협의회 환경정화 ..
성주군, 귀농귀촌 아카데미교육 수..
인지자극 톡톡! 기억 톡톡!
칠곡군, 노인결핵검진 사업 실시
최신뉴스
출퇴근 시간 자리싸움도 치열  
어르신들의 작은 실천…선남면을 ..  
성주 선남면 행정복지센터 새단장  
선거공보물 작업 분주  
고령 개진면, 노인·장애인 일자리..  
고령소방서, 제2회 구조정책 연찬..  
정당투표는 정당보고, 인물투표는 ..  
제8회 지방선거 선거인수 확정  
성주군 ‘무소속연대’출정식  
박자연 할머니의 남다른 고향사랑 ..  
성주 ‘국민의힘 원팀 출정식’ 필..  
고령·성주·칠곡군 국민의힘 원팀..  
김재욱 칠곡군수 후보 후원금 마감  
고령 덕곡면 지역사회보장협 정기..  
시화로 문학적 감수성 키워요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상호: 경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33593/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성주순환로 271-3 / 발행인.편집인: 이찬우
mail: cwnews@hanmail.net / Tel: 054-933-0888 / Fax : 054-933-0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2305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