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0-12 오후 03:19: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행정
칠곡할머니의 용민정음(用民正音)을 아시나요?
칠곡군, 한글날 앞두고 칠곡할매글꼴 굿즈 전시회
외솔 최현배 선생 손자 참가해 한글날 의미 일깨워
경서신문 기자 / 입력 : 2021년 10월 12일(화) 10:53
ⓒ 경서신문

ⓒ 경서신문

“어릴 적 배움의 기회가 없어서 한글을 깨칠 수 없었지만 이런 이유로 내 나이 육십이 넘어 배우는 공부가 더 즐겁구나. 이제는 배움을 베풀고자 사람마다 하여금 쓰기 쉬운 다섯 개 글꼴을 배포하였으니 칠곡군민 모두의 자랑이 되어라”

칠곡할매글꼴을 제작한 경북 칠곡군이 한글날을 앞두고 훈민정음(訓民正音)을 빗대어 국민들이 널리 편하게 칠곡할매글꼴을 이용하라는 의미인‘용민정음(用民正音)’을 발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칠곡군은 지난 6일 군청 갤러리에서 칠곡할매글꼴 의미와 가치를 알리고 한글 사랑운동 확산을 위해‘칠곡할매 굿즈 전시회’를 열었다.

칠곡할매 굿즈는 칠곡할매글꼴을 활용해 칠곡군 주민들이 직접 제작한 병풍, 술잔, 부채 등의 30여 점의 홍보 물품으로 전시회는 오는 15일까지 열린다.

이날 행사는 백선기 군수의 격려사와 훈민정음과 용민정음 낭독에 이어 굿즈 제작 소감 발표와 라운딩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일제 강점기 조선어학회를 창립하고 한글맞춤법 통일안을 만드는 등 우리말 보급과 교육에 앞장선 외솔 최현배 선생의 손자 최홍식(68) 교수가 참석해 칠곡할매글꼴을 만든 다섯 명의 할머니와 만남을 가져 눈길을 끌었다.

최 교수는 한글날을 기념하고 훈민정음 낭독 등을 위해 이날 전시장을 찾았다.

칠곡할매글꼴을 제작한 추유을(87) 할머니는 최현배 선생의 제사상에 올려달라며 자신이 직접 재배한 햅쌀을 손자에게 전달했다.

일제 강점기 시절 한글을 지키고 팔순이 넘은 나이에도 쉽게 한글을 배울 수 있도록 대중화 시켜준 최현배 선생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서다.

손자 최 교수는 세종대왕기념사업회 대표이사, 한글학회 재단이사, 외솔회 명예이사장, 연세대학교 이빈후과 명예교수 등을 역임하며 한글의 우수성을 알리고 과학화에 기여했다.

최 교수는“한글은 우리 민족의 얼과 정신임에도 불구하고 공공기관 조차도 외래어를 무분별한 남용하고 있어 안타깝다”며 “칠곡할매글꼴을 통해 우리말과 글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이 전국으로 확산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백선기 군수는“일제강점기를 거치며 칠곡할머니들은 가난으로 자신의 의지와 노력과는 상관없이 한글을 배우지 못해 어리석은 백성이 되었다”며 “세종대왕은 어리석은 백성을 위해 한글을 만들었기에 칠곡할머니들은 훈민정음이 추구하는 정신을 가장 잘 구현했다. 칠곡할매글꼴에 국민적 관심과 성원을 보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칠곡군은 지난해 12월 성인문해교육을 통해 뒤늦게 한글을 깨친 할머니 400분 중 개성이 강한 글씨체를 선정해 칠곡할매글꼴로 제작했다.

글꼴은 글씨체 원작자의 이름을 딴 △칠곡할매 권안자체 △칠곡할매 이원순체 △칠곡할매 추유을체 △칠곡할매 김영분체 △칠곡할매 이종희체 등 5가지다.

ⓒ 경서신문
경서신문 기자  
- Copyrights ⓒ경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박물관 인근에 골프 시설 추진 논란
“고령에 美치고, 術에 취하다”
“고령의 오늘을 담다, 내일을 열다..
내년도 국비 확보에 올인하다
메뚜기 잡기 대신 고구마 캐기 삼매..
청소년이 꿈꾸는 고령, 정책 제안이..
고령군서 청년창업 인증받았어요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도 고와요
종이 없는 업무보고 일상이 되다
“사업의 분야별 마무리에 박차를”
최신뉴스
고령도서관, 치매 극복 선도도서관..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도 고와..  
고령초교, 과학우주청소년 실력 펼..  
고령군서 청년창업 인증받았어요  
“사업의 분야별 마무리에 박차를..  
종이 없는 업무보고 일상이 되다  
체조로 건강한 노년의 삶 지킨다  
청소년이 꿈꾸는 고령, 정책 제안..  
놀이로 현장체험 함께 즐겨요  
아이들이 안전한 학교 만들어요  
랍스터 치즈버터구이 먹을래요  
인플루엔자 유행 전 접종 서두르세..  
내년도 국비 확보에 올인하다  
“고령의 오늘을 담다, 내일을 열..  
“고령에 美치고, 術에 취하다”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상호: 경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33593/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성주순환로 271-3 / 발행인.편집인: 이찬우
mail: cwnews@hanmail.net / Tel: 054-933-0888 / Fax : 054-933-0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2305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