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0-12 오후 03:19: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행정
대구 병원 집단감염 불똥 튈라 ‘촉각’
지역주민 이용자 많아 확산 추세에 긴장 고조
고령군, 8월 들어 코로나 확진자도 급증 추세
고령 이상우 기자 / 입력 : 2021년 09월 01일(수) 14:33
한동안 잠잠하던 고령군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8월 들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대구의 한 대형병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이곳 병원 집단감염이 고령지역에도 불똥으로 번질까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역주민들의 이용이 잦은 것으로 알려진 대구 A병원에서 최근 집단감염으로 인해 100명이 넘는 관련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고령지역에서도 이 달 들어 27일 0시 현재까지 17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지역에서도 코로나 대유행에 대한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고령군에서는 지난 6월 1명, 7월 4명 등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비교적 안정된 상황이 유지돼 왔으나 이 달 들어 일가족 6명이 모두 감염된 것을 비롯해 확진자 접촉을 통한 감염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여서 방역당국도 긴장하고 있다.

특히 지역주민 이용도가 높은 대구 병원에서의 집단감염으로 인해 지역으로의 급속한 전파를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주민들 사이에서도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최근 고령군의 한 간부공무원이 병문안을 위해 해당 병원을 방문했다가 다행히 검사결과 음성으로 판명됐지만 병문안 대상자의 코로나 확진으로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등 병원과 관련한 전파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이같은 최근 고령지역 내 확진자 증가세와 병원발 집단감염 관련 우려에 대해 지역의 한 주민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벌써 1년6개월이 지났지만 최근처럼 고령지역에서 코로나 감염에 대한 우려가 높았던 적이 없었던 것 같다”며, “요즘에는 가능하면 사람들과의 접촉을 피하는 등 더 조심을 하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며 최근의 지역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8월27일 0시 기준 고령군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현황은 전체 접종대상자 2만8천
167명의 69.8%인 1만9천647명이 1차 접종을, 37.5%인 1만570명이 2차 접종을 마쳤으며, 이는 도내 13개 군 단위 가운데 1차 접종율(12위)과 2차 접종율(11위)이 모두 다소 늦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27일 현재 경북도내 평균 1차 접종율은 66.7%, 2차 접종율은 33.4%로 집계됐으며, 도내 23개 시·군 가운데 청송군이 1차 접종율 86.6%, 2차 접종율 53.4%로 1·2차 접종율이 모두 가장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고령 이상우 기자  
- Copyrights ⓒ경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박물관 인근에 골프 시설 추진 논란
“고령에 美치고, 術에 취하다”
“고령의 오늘을 담다, 내일을 열다..
내년도 국비 확보에 올인하다
메뚜기 잡기 대신 고구마 캐기 삼매..
청소년이 꿈꾸는 고령, 정책 제안이..
고령군서 청년창업 인증받았어요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도 고와요
종이 없는 업무보고 일상이 되다
“사업의 분야별 마무리에 박차를”
최신뉴스
고령도서관, 치매 극복 선도도서관..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말도 고와..  
고령초교, 과학우주청소년 실력 펼..  
고령군서 청년창업 인증받았어요  
“사업의 분야별 마무리에 박차를..  
종이 없는 업무보고 일상이 되다  
체조로 건강한 노년의 삶 지킨다  
청소년이 꿈꾸는 고령, 정책 제안..  
놀이로 현장체험 함께 즐겨요  
아이들이 안전한 학교 만들어요  
랍스터 치즈버터구이 먹을래요  
인플루엔자 유행 전 접종 서두르세..  
내년도 국비 확보에 올인하다  
“고령의 오늘을 담다, 내일을 열..  
“고령에 美치고, 術에 취하다”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상호: 경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33593/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성주순환로 271-3 / 발행인.편집인: 이찬우
mail: cwnews@hanmail.net / Tel: 054-933-0888 / Fax : 054-933-0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2305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