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5 오후 04:38: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행정
성주군 사무관 승진인사 ‘초읽기’
5급 승진예정 인원 7명, 성주군 개청이래 최대
이번주 직렬·승진대상자 공개, 다음주 승진의결
성주 이찬우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24일(화) 14:03
성주군의 5급(사무관) 승진인사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승진대상자들에 대한 무성한 소문과 함께 공직내부가 술렁이고 있다.

특히 성주군 개청이래 가장 많은 5급 승진요인이 발생하면서 누가 과연 승진의 기쁨을 안을지 비상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늦어도 다음주 중으로 최종의결 될 5급 승진예정 인원은 무려 7명에 달한다.

이는 최종관(4급) 기획감사실장, 박재범(4급) 경제교통과장, 김건석 새마을체육과장, 여갑숙 금수면장, 우한상 상하수도사업소장, 이한귀 초전면장, 김상억 가천면장 등이 올 연말에 공로연수 혹은 명예·정년퇴임하기 때문이다.

직렬별로는 행정직 4명, 시설(토목)직 1명, 농업직 2명이다.

이에 따라 군은 사무관 승진요인으로 인해 발생하는 어수선한 분위기를 사전에 차단하고 행정력 낭비를 초래하지 않기 위해 이번 인사에서 승진의결한 뒤 올해 중으로 사무관 6주 교육까지 마무리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군은 이번 주 내로 인사의결 일정을 마련하고 승진직렬대상을 결정한 뒤 승진예정인원과 대상자를 내부적으로 발표한 후 인사위원회의 승진심사를 거쳐 다음주 내로 승진자를 최종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분위기 속에서 승진대상자들은 이번 인사에서는 인사권자가 과연 어떤 잣대를 들이밀지 좌불안석이다.

이유인 즉, 지난해 7월 민선7기 성주군수로 취임하자마자 단행한 정기인사에서는 논공행상차원의 코드, 보은인사라는 논란을 불러 일으켰고, 올해 7월에 단행한 인사에서도 그 후유증이 만만찮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공무원 A씨는 “승진인사의 명확한 기준을 보이질 않는다면 직원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을 수도 있다”며 “윗분들이 알아서 챙기는 조직 내 실세인 직장 내‘성골(聖骨)’은 반드시 없어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선7기 2년차에 접어든 성주군의 인사권자가 이번 인사에서 과연 조직안정을 위한 어떤‘탕평인사’를 내 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성주 이찬우 기자  
- Copyrights ⓒ경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세탁·목욕 지원 특수차량 선보여
성주 여자태권도 위상 높이다
고령 개실마을, 경북 마을이야기박..
가야산생태탐방원, ‘자연나누리’..
‘국악의 성지’칠곡향사아트센터 ..
재난상황 발생 시 공조체제 구축
칠곡군,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 화..
성주농협, 지역사랑 후원금 전달
농협성주군지부 쌀 기탁
칠곡군‘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최신뉴스
성주군청 간부공무원 5명  
‘마주보고 대화하는 곳’  
성주군, 노인의 날 기념식  
성주교육지원청, 교육행정인 역량..  
이웃집도 내 집처럼 깨끗하게  
성주군 보육 교직원 연수대회  
보병50사단, 고령군 태풍피해 복구..  
고령군수배 및 협회장기 골프대회  
가을, 문화공연으로 붉게 물들다  
귀농인들의 농사 솜씨 맛보세요  
고령군-중국 마안산시 교류 본격화  
‘초전 꿈밭’고구마 수확하는 날  
성주군정신건강복지센터 ‘우수상..  
꿈길 찾아 떠나는 과학진로탐험  
사랑의 콩나물국밥 드세요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상호: 경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33593/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성주순환로 271-3 / 발행인.편집인: 이찬우
mail: cwnews@hanmail.net / Tel: 054-933-0888 / Fax : 054-933-0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2305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