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1 오후 04:43: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문화
성주 파리장서·백세각을 아시나요?
성주 파리장서, 4.2독립만세운동 100주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
4.2성주독립만세운동 재현…3.1일 백세각에서 태극기그리기 개최
경서신문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05일(화) 15:51
ⓒ 경서신문

ⓒ 경서신문

ⓒ 경서신문

성주지역 학생들과 주민들이 지난 1일 성주군 초전면 백세각과 항일의적비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 성주의 학생과 학부모들은 백세각에 모여 상황극, 태극기 그리기, 나의 독립청원서 쓰기, 소원서 만들기, 국내통고문 탁본하기를 진행한 뒤 항일의적비 앞에서 ‘독립군가’에 맞춰 플래시몹 공연을 펼쳤다.

한편 성주 백세각은 1551년(명종 6년) 상주목사와 대구부사를 역임한 송희규 선생이 건립한 건물로 일제강점기 유림들이 모여 파리강화회의에 독립을 청원하기로 결의한 곳이다.

1919년 4월2일(성주장날) 일어난 성주독립만세운동을 준비한 곳으로 송준필을 비롯한 야성 송씨 문중의 청년들이 격문(국내통고문)을 짓고 마루판자에서 격문을 새겨 3천장을 찍고 태극기를 만들어 벽장에 감추어 둔 곳이다.

특히 독립운동가 심산 김창숙 선생이 독립청원서를 짚신으로 엮어서 상해 임시정부로 가져갔으며 파리장서에 서명한 유림 137명 중에서 성주에서 가장 많은 16명이 참여했다.

100년 전 4월2일 성주 장날에는 유림들과 기독교인들이 중심이 되어 성주 군민 3천여명이 모여 대규모 만세운동을 펼쳤다. 일본 경찰의 발포로 2명이 그 자리에서 숨지고 20여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46명이 투옥되어 모진 고문으로 숨진 독립운동가도 다수다. 성주는 독립운동으로 추서된 독립유공자만 85명으로 독립운동의 고장이다.

백세각 항일의적비는 송준필, 송홍래, 송회근, 송규선, 송훈익, 송천흠, 송우선, 송문근, 송인집, 송수근, 송명근 11명의 애국지사를 기리기 위해 2004년 건립됐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성주 파리장서, 4·2독립만세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오는 4월2일 100년 전 그날을 기억하며 만세운동을 재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추진위는 오는 10일 성주참외마라톤대회 행사장에서 4월2일 성주군청 건물에 걸 대형태극기를 수많은 주민들의 손바닥장으로 만드는 행사도 준비하고 있으며, 15일에는 성주군청 대강당에서 학술대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4월2일 오후 5시부터는 성주전통시장에서 성주군청까지 4.2독립만세운동을 재현하는 시가행진을 펼치고 성주군청 광장에 모여 문화제를 개최한다.

시가행진에는 대형태극기와 만장, 주민들의 자발적인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특히 성주 학생들이 85명의 독립운동가의 이름을 문자도로 그린 만장은 다른 지역에서는 볼 수 없는 광경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문화제에서는 독립선언서 낭독, 성주군합창단과 어린이합창단의 공연, 플래시몹 공연, 상황극 등이 펼쳐질 예정이다.

강만수 집행위원장은 “이 모든 행사가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지고 있으며, 특히 다양한 행사에 학생들이 직접 참여함으로서 관 주도의 행사가 아니라 민간주도의 행사라는 점에서 큰 의의를 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서신문 기자  
- Copyrights ⓒ경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여름철 대비 방역소독에 총력
차대 차 교통사고 구급출동
성주군, 청춘남녀 만남의 장 이벤트..
보훈 없는 호국은 없다‘보훈=기억..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한마음’
존중과 사랑의 학교 만들어요
“자손에 물려줄 청정지역 지켜내자..
관광활성화 마중물 ‘축제 품앗이’
경북도 119소방동요 경연대회 ‘성..
성주군, 하절기 환경오염행위 특별..
최신뉴스
“자손에 물려줄 청정지역 지켜내..  
"호국영령들이여 고이 잠드소서"  
고령, 꼬마우륵 프로그램 큰 호응  
고령군, 딸기전문가 육묘 심포지엄..  
국제박람회, 가야금 선율로 가득  
고령 다산면, 자율방재단 교육  
평생 금연을 꼭 실천하겠습니다  
초등학교도 디지털 시대가 ‘성큼..  
“태극기, 일상 속에서 사라져간다..  
개실마을서 전통의 정수 맛보세요  
고령, 지방세 체납액 24억여 원  
고령 공직자, 수확 현장서 ‘구슬..  
흡연에 대한 바른 인식 내 몸 지킨..  
고령초교, 자유수호 웅변대회 최우..  
수도권·해외 관광객 유치 발 벗다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상호: 경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33593/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성주순환로 271-3 / 발행인.편집인: 이찬우
mail: cwnews@hanmail.net / Tel: 054-933-0888 / Fax : 054-933-0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2305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