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5 오후 04:38: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사회
성주군, 강보라 선수에게 입단 공식제안
성주군, 9월30일까지 입단의사 밝혀달라
강호동, 전국체전 후 군수와 면담 후 결정
경서신문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01일(화) 16:08
성주 태권도 인재 연계육성이 실현(경서신문 9월24일자 5면 보도)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지역체육 인재 영입시책으로 성주군청에서 운영하고 있는 여자태권도선수단에 지역출신 선수와 지도자를 영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성주 태사모’를 중심으로 흘러나왔다.

지역출신 선수와 지도자는 바로 내년에 성주여고를 졸업하는 강보라 선수와 이 선수를 지도하고 있는 강호동 감독이다.

이들은 지난 7월부터 군관계자와 간담회 등을 가졌지만 서로의 입장만 확인했을 뿐 해결의 실마리는 찾지 못했다.

이런 시점에 군은 강보라 선수에게 성주군청 여자태권도 선수 입단을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성주군수 명의로 지난달 20일자로‘강보라·강호동’에게 발송된 공문에는 내년 성주군청 여자태권도 선수단 운영계획 수립을 위해 입단의사를 최종확인하고자 9월30일까지 입단신청서를 제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

공문에 명시된 입단조건은 연봉 5천만원, 계약금(선급금)은 3천만원이다. 이같은 군의 형태에 강호동 씨와 태사모 회원들은 다소 황당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유인 즉, 현재 ‘강보라·강호동’은 전국체전을 대비해 성주를 떠나 맹훈련 중이기 때문이다.

특히 강보라 선수 단독입단은 절대 없고, 강 선수를 지도관리하고 연계육성을 위해 강호동씨가 지도자로 함께 들어가야 한다는 뜻을 분명히 전했는데도 불구하고 군은 지도자 채용과 관련해서는 뚜렷한 답변없이 강 선수에게만 입단제안을 한 것.

이에 대해 군관계자는 강 선수에게 입단제안서를 보낸 이유에 대해 “내년도 예산을 세워야 하기 때문에 마냥 기다릴 수 없는 입장이다. 만약 강보라가 입단하면 해외경비 지원비를 추가로 확보해야 한다. 기존 선수를 방출문제 및 강보라 선수 본인을 위해서도 혼란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9월30일까지 입단의사를 밝혀줄 것을 요청한 결과 강호동씨로부터 “전국체전 훈련 중이기 때문에 군수님과 면담 후 의사를 밝히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경서신문 기자  
- Copyrights ⓒ경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세탁·목욕 지원 특수차량 선보여
성주 여자태권도 위상 높이다
고령 개실마을, 경북 마을이야기박..
가야산생태탐방원, ‘자연나누리’..
‘국악의 성지’칠곡향사아트센터 ..
재난상황 발생 시 공조체제 구축
칠곡군,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 화..
성주농협, 지역사랑 후원금 전달
농협성주군지부 쌀 기탁
칠곡군‘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최신뉴스
성주군청 간부공무원 5명  
‘마주보고 대화하는 곳’  
성주군, 노인의 날 기념식  
성주교육지원청, 교육행정인 역량..  
이웃집도 내 집처럼 깨끗하게  
성주군 보육 교직원 연수대회  
보병50사단, 고령군 태풍피해 복구..  
고령군수배 및 협회장기 골프대회  
가을, 문화공연으로 붉게 물들다  
귀농인들의 농사 솜씨 맛보세요  
고령군-중국 마안산시 교류 본격화  
‘초전 꿈밭’고구마 수확하는 날  
성주군정신건강복지센터 ‘우수상..  
꿈길 찾아 떠나는 과학진로탐험  
사랑의 콩나물국밥 드세요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상호: 경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33593/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성주순환로 271-3 / 발행인.편집인: 이찬우
mail: cwnews@hanmail.net / Tel: 054-933-0888 / Fax : 054-933-0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2305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