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1 오후 04:43:3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행정
의료폐기물 불법 방치 어디까지
고령 다산·성산 이어 달성 논공에서 3차 적발
다산 불법 창고 적발 후에도 계속 적재 ‘충격’
고령 이상우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28일(화) 15:40
ⓒ 경서신문
의료폐기물 처리업체인 고령군 다산면 아림환경의 의료폐기물 불법 적재가 다산·성산에 이어 세 번째로 발견돼 이 업체의 불법 방치가 어디까지 계속되었는지 논란이 일고 있다.

아림환경반대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정석원, 이연옥, 이하 반추위)는 지난 20일 대구광역시 달성군 논공읍 노이리에서 아림환경이 운영하고 있는 곳으로 알려진 의료폐기물 불법창고를 다시 발견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번 불법 창고 발견은 지난 3월 28일 다산면 성암로에서, 4월 12일에는 성산면 도룡길에서 잇따라 발견된 이후 세 번째로 이들의 의료폐기물 불법 방치가 어디까지 이어지고 있는 지 의혹을 낳고 있다.

반추위 측은 “논공에서 세 번째로 발견된 불법 창고는 창고 외부를 천막으로 가림막을 해 놓은 허술한 상태로 장기간 방치되고 있어 개나 고양이, 쥐 등을 통해 외부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며, 빗물 등으로 인한 침출의 위험도 상존하고 있다”며, “특히 지난 3월 다산 송곡리 불법 창고가 발견된 이후에도 이곳에서는 의료폐기물이 계속 적재되고 있었다. 이는 불법이 드러나고서도 겁내지 않고 계속 불법행위를 저지른 기업주의 부도덕한 의식을 확인할 수 있는 증거”라고 했다.

이번 세 번째 의료폐기물 불법 창고와 관련 반추위에서는 이번 사태가 갑과 을의 관계인 의료폐기물 소각업체와 운송업체의 관계에서 아림환경 측이 불법 적재가 운송업체에서 일방적으로 한 행위이며, 소각업체와는 상관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주장이다.

또 반추위 측은 전산시스템상의 소각처리업체가 피고발인인 아림환경으로 돼 있는 데도 이를 부인하는 것은 국가전산망시스템과 폐기물 처리 법규를 어기는 불법 행위임을 강조했다.

한편 아림환경의 이번 세 번째 의료폐기물 불법 적재 창고가 발견됨에 따라 앞으로 더 많은 불법 창고가 발견될 가능성마저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환경청 등 관련 당국의 조치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고령 이상우 기자  
- Copyrights ⓒ경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여름철 대비 방역소독에 총력
차대 차 교통사고 구급출동
성주군, 청춘남녀 만남의 장 이벤트..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한마음’
보훈 없는 호국은 없다‘보훈=기억..
“자손에 물려줄 청정지역 지켜내자..
관광활성화 마중물 ‘축제 품앗이’
존중과 사랑의 학교 만들어요
성주군, 하절기 환경오염행위 특별..
경북도 119소방동요 경연대회 ‘성..
최신뉴스
“자손에 물려줄 청정지역 지켜내..  
"호국영령들이여 고이 잠드소서"  
고령, 꼬마우륵 프로그램 큰 호응  
고령군, 딸기전문가 육묘 심포지엄..  
국제박람회, 가야금 선율로 가득  
고령 다산면, 자율방재단 교육  
평생 금연을 꼭 실천하겠습니다  
초등학교도 디지털 시대가 ‘성큼..  
“태극기, 일상 속에서 사라져간다..  
개실마을서 전통의 정수 맛보세요  
고령, 지방세 체납액 24억여 원  
고령 공직자, 수확 현장서 ‘구슬..  
흡연에 대한 바른 인식 내 몸 지킨..  
고령초교, 자유수호 웅변대회 최우..  
수도권·해외 관광객 유치 발 벗다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상호: 경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33593/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성주순환로 271-3 / 발행인.편집인: 이찬우
mail: cwnews@hanmail.net / Tel: 054-933-0888 / Fax : 054-933-0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2305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