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1 오후 03:40: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행정
고령, 총선·지선 전초전 열기 ‘후끈’
각종 행사장서 얼굴 알리기 경쟁 본격 돌입
지방선거 판도 좌우할 내년 총선 결과 촉각
경서신문 기자 / 입력 : 2019년 05월 14일(화) 16:39
본격적인 봄철에 들어서면서 고령 관내에서도 축제를 비롯한 각종 행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내년 총선은 물론 앞으로 3년도 더 남은 지방선거를 염두에 둔 예상후보자들의 얼굴 알리기도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 4월 축제에 이어 최근 고령 관내에서는 어버이 날 등을 맞아 각 지역별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역민들에게 얼굴도장을 찍으려는 예비정치인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 것.

어버이날인 지난 8일 쌍림중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쌍쌍 락 음악회’에는 최근 자유한국당(이하 한국당) 고령·성주·칠곡 지역구 당협위원장을 맡는 등 정치적 보폭을 넓혀가고 있는 김항곤 전 성주군수와 지역구에서 3선 국회의원을 지낸 이인기 전 의원이 방문, 내년 총선의 전초전을 방불케 했다.

또 이날 행사장에는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무소속 고령군수 후보로 출마, 한국당 후보였던 곽용환 현 군수에게 고배를 마신 임욱강 전 고령군 기획감사실장과 차기 지방선거 고령군수 후보 출마가 꾸준히 거론되고 있는 고령군의 L국장 등이 행사장을 찾아 주민들에게 얼굴 알리기에 나섰다.

이 같은 최근 예상후보자들의 행보와 관련 지역 소식에 밝은 주민 A씨는 “총선의 경우 1년도 채 남지 않았기에 예상후보자들의 본격적인 움직임이 이해가 가지만 3년도 더 남은 지방선거 예상후보자들의 경쟁은 자칫 조기과열의 우려를 낳을 수도 있다”면서 “특히 어차피 지방선거는 내년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 결과가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어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0일 열린 개진면 ‘어르신 효 한마당 잔치’에서는 선거직 공직자들이 동시에 큰절을 올리자는 곽 군수의 제안에 차기 고령군수 선거 후보자로 거론되고 있는 고령군의 L국장이 함께 큰절을 올려 정치무대에 본격 진출한다는 신호탄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으며, 이인기 전 국회의원의 측근으로 알려진 박정현 도의원은 축사에 앞서 내년 총선에 이 전 의원의 경쟁자가 될 수도 있는 김항곤 한국당 당협위원장을 주민들에게 공개적으로 소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차기 지방선거의 경우 아직 3년이란 시간이 남은 데다 내년 총선 결과에 따라 후보군 등 판도 변화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돼 고령 관내 차기 지방선거의 후보군 등도 아직은 유동성이 높다는 것이 대체적인 전망이다.
경서신문 기자  
- Copyrights ⓒ경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령 대가야읍 파크골프장 개장
고령의소대, 성주 생명문화축제 방..
우리 문화재, 화재로부터 지킨다
4분의 기적, 소중한 생명 살린다
안전골든벨로 안전의식 높여요
스트레스 날리고, 축제도 홍보하고
성주교육지원청, 교권보호 주간 운..
무더위 속 각종 해충 ‘꼼짝마’
초전초등, 교직원 폭력예방 교육
미세먼지 “바로 알면 보인다”
최신뉴스
안전골든벨로 안전의식 높여요  
자연 따라 청춘여행을 떠나요  
스승에게 존경을, 제자에게 사랑을  
부읍장 승진 불패 신화 이어질까  
고령군새마을부녀회, 교육발전기금..  
옛 모습을 보면서 함께 느껴요  
원거리 마을 주택용 소방시설 확대  
고령의소대, 성주 생명문화축제 방..  
대가야지구대로 새 출발합니다  
향기 가득한 장미정원에 오세요  
무더위 속 각종 해충 ‘꼼짝마’  
고령군, 교통약자 대상 안전교육  
대형 재난상황 대처 머리 맞대다  
고령 대가야읍 파크골프장 개장  
우리 문화재, 화재로부터 지킨다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상호: 경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33593/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성주순환로 271-3 / 발행인.편집인: 이찬우
mail: cwnews@hanmail.net / Tel: 054-933-0888 / Fax : 054-933-0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2305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