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6 오후 04:32: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행사알림
회사알림
 
뉴스 > 행정
아파트 공사장 사토 불법 매립 논란
허가지 아닌 고령 다산면 농지에 매립해
고령군, “행정조치 및 형사고발 하겠다”
경서신문 기자 / 입력 : 2019년 03월 05일(화) 15:41
ⓒ 경서신문
신축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터파기 작업을 하면서 발생한 사토를 허가받지 않은 곳에 불법 매립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대구시 수성구 중동 356-7번지 일원 골드클래스 신축 아파트 시공사 B업체는 대지면적 28,820.8㎡, 연면적 98,570.4004㎡, 건폐율 21.5%, 용적율 268,79%, 지하 2층 지상 29층 규모로 지난해 9월부터 오는 2021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하면서 터파기 작업에서 발생한 사토를 허가는 경산시 남산면 상대리 85-1번지로 지정하고, 사토는 고령군 다산면 호촌리 373-2번지 농지에 불법 매립했다.

이번 사태와 관련 시공사 B업체 L소장은 취재가 시작되자 하청업체에 지시해 앞으로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으나 이미 불법으로 땅에 묻어버린 사토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했다.

또 해당 지자체인 고령군은 이에 대해 조사를 벌였지만 미온적인 자세를 보이는 등 오히려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마저 일었다.

고령군 환경과에서는 취재진의 제보로 두 번이나 문제의 현장에 나와 사업자를 만났지만 굴착기 기사가 없다는 등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또 다른 굴착기를 이용하려 했으나 석연찮은 이유로 결국 무산됐다.

이후 지난달 28일 고령군 환경과는 취재진에게 불법매립 현장에 대해 굴착기를 동원해 폐기물 굴취 작업을 한다고 연락했으며, 이날 불법매립 현장에는 고령군 해당부서 담당 공무원들과 언론사 취재진들의 입회 하에 굴취 작업을 해 매립돼 있던 폐기물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불법매립 현장에서 채취한 시료는 시험의료기관에 의뢰해 놓은 상태이며, 고령군은 우량농지 조성에는 반드시 양질의 토사가 반입돼야 한다며 불법폐기물이 매립된 것은 원상복구를 원칙으로 하고, 차후 행정조치 및 형사고발 하기로 했다.
경서신문 기자  
- Copyrights ⓒ경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령 곽 군수, 3선 후 장관급으로 ..
엄마와 아이가 사랑을 나누어요
성주군, 관절염 자기관리 교실운영
성주군드림스타트 봄맞이 문화체험
봄철 산불 위험 이렇게 대비하세요
세외수입 체납처리 팔 걷었다
성주군의회, 우수자치단체 비교견학
‘성주는 참 즐겁다!! 태봉봉∼참외..
외식업 고령군지부 정기총회
“서다, 보다, 건너다”
최신뉴스
이상희 전 장관, 선비의 향기 고향..  
꿀벌나라테마공원 개관 1년…15만..  
남부내륙철도 성주역 유치 결의  
성주군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  
느림의 미학과 여유 느껴보세요  
사)고령군교발위 장학위원회 개최  
축제 성공 및 역사유치 꿈 담았다  
모두가 행복한, 다함께 잘사는 초..  
성주군 벽진면 주민자치위원회 출..  
성주형 6차산업화와 올바른 미래 ..  
성주군 가천면노인회 정기총회  
성주군 대가면노인회 정기총회  
성주군, 어르신 장애예방프로그램 ..  
성주군, 경유차 배출가스 특별단속  
새봄맞이 환경정화활동  

신문사소개 편집규약 윤리강령 고충처리인제도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제휴문의 기사제보
상호: 경서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10-81-33593/ 주소: 경상북도 성주군 성주읍 성주순환로 271-3 / 발행인.편집인: 이찬우
mail: cwnews@hanmail.net / Tel: 054-933-0888 / Fax : 054-933-0898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아02305
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을 준